[텐아시아=현지민 기자]배우 천정명이 하지원의 첫인상을 고백했다.

7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영화 ‘목숨 건 연애'(감독 송민규)의 주역 하지원과 천정명이 출연했다.

이날 유쾌한 대화가 이어지자 컬투는 “영화 현장에서도 재미있는 일이 많았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천정명은 “현장에서는 (하지원) 누나가 어려웠다. 선배고 포스도 있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과자를 먹고 있었다”고 회상했다.

또 천정명은 삐쳤던 경험을 털어놨다. 그는 “누나 자리에만 과자가 세팅돼 있었다. 뭐냐고 물어보니 스태프들이 누나 거라고 손대지 말라고 했다”라며 투정을 부렸다.

하지원은 화들짝 놀라며 “진백림 씨는 잘 먹던데, 정말 못 먹었냐”며 천정명을 위로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