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B1A4 / 사진제공=MBC ‘테이의 꿈꾸는 라디오’
B1A4 / 사진제공=MBC ‘테이의 꿈꾸는 라디오’


그룹 B1A4 진영이 천우희와 연기 호흡을 맞추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지난 6일 MBC라디오 FM4U ‘테이의 꿈꾸는 라디오’의 ‘친절한 초대석’ 코너에는 최근 타이틀곡 ‘거짓말이야’로 컴백한 B1A4(산들, 바로, 진영, 신우, 공찬)가 출연했다.

리더 진영은 최근 KBS2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으로 배우의 입지를 다졌다. 이에 다음 작품에서 짝사랑 하고 싶은 배우로 천우희를 꼽았다.

진영은 “신기하게 영화 ‘써니’에 나온 배우들과 인연이 깊은데, 천우희 선배님만 만난 적이 없다. 그래서 효린 선배님이 천우희 선배님과 작품을 하면 써니의 단톡방에 초대해 준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진영은 곡을 선물 해 주고 싶은 걸그룹이 누구냐는 질문에 “다른 스타일로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트와이스나 여자친구와 나중에 기회가 되면 작업을 해 보고 싶다”고 답했다.

한편 이 날 신우는 타이틀 곡에 숨겨진 이야기를 털어놨다. 신우는 “나는 ‘악몽’이란 노래를 타이틀로 밀었다. 노래가 내가 만들었지만 너무 좋았다. 색다른 도전이라 생각해서 타이틀 곡 후보로 넣었는데 투표 과정에서 ‘거짓말이야’가 타이틀로 됐다. 나중에 내 곡이 될 수 있는 날이 올 거 같다”며 솔직한 속내를 털어놨다.

‘테이의 꿈꾸는 라디오’는 매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