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너의 이름은.’ 티저 포스터 / 사진=메가박스플러스엠 제공
‘너의 이름은.’ 티저 포스터 / 사진=메가박스플러스엠 제공


1500만 관객 돌파라는 흥행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일본 영화 ‘너의 이름은'(감독 신카이 마코토)가 내년 1월 5일로 국내 개봉을 확정했다.

‘너의 이름은’은 꿈 속에서 몸이 뒤바뀐 도시 소년 타키와 시골 소녀 미츠하가 만드는 기적과 사랑에 관한 이야기이다. 지난 8월 26일 일본에 개봉된 이후 12주간 박스오피스 정상을 달리며 2016년 전체 박스오피스 1위, 역대 박스오피스 5위를 기록했다. 최근 1500만 관객 돌파라는 쾌거를 이뤄냈다.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정교한 신카이 마코토의 마법같은 비주얼로 시선을 끈다. 천 년 만에 다가오는 혜성을 배경으로 각각 도쿄와 시골에 서 있는 타키와 미츠하가 서로를 찾는 듯 마주하고 있는 모습은 “아직 만난 적 없는 너를, 찾고 있어”라는 문구와 어우러져 두 사람이 만들어갈 운명적인 드라마와 로맨스에 대한 호기심을 높인다.

‘너의 이름은’은 ‘하울의 움직이는 성’ 카미키 류노스케와 ‘늑대아이’ 카미시라이시 모네의 목소리 출연으로 영화적 재미를 더했다. ‘원령공주’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등 지브리 스튜디오의 대표작에서 작화 감독을 맡은 안도 마사시의 참여와 록밴드 래드윔프스의 사운드트랙 제작 역시 오감을 만족시킬 애니메이션의 탄생을 알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