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잘살아보세’ / 사진제공=채널A
‘잘살아보세’ / 사진제공=채널A


‘잘살아보세’ 배우 최수종이 대굴욕을 당한다.

최근 채널A ‘잘살아보세’ 출연진들은 천년고도 신라역사가 살아 숨쉬는 경주를 찾았다. 신라유물을 발굴하기 위해 신라유물 발굴현장인 서봉총을 방문한 것.

이날 진평왕릉을 방문한 최수종은 “다음 왕 역할은 진평왕으로 하고 싶다”며 속내를 드러냈다.

그런데 곁에 있던 문화해설사는 “실제 진평왕은 키가 크고 기골이 장대했다”라고 말해 최수종에게 굴욕을 안겼다. 시무룩해진 최수종은 자신의 몸을 쳐다보며 “나는 키가 작고 체격이 왜소해서 안 되겠다”라고 말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한편, 이날 ‘잘살아보세’ 출연진들은 사상 최초로 남북이 함께 신라 시대 유물 발굴에 도전했다. 과연 유물을 발굴할 수 있을지, 결과는 3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