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젝스키스/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젝스키스/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젝스키스/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뭉치니까 좋죠.”

그룹 젝스키스가 1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합정동 YG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진행된 인터뷰를 통해 16년 만에 재결합한 소감을 밝혔다.

은지원, 강성훈을 비롯해 멤버들 모두 “뭉치니까 정말 좋다”고 입을 모았다.

은지원은 “우선 북적거려서 좋다. 그게 가장 크다”며 “개인적으로 멤버들이 동생이지만, 이젠 다들 친구 같은 느낌이다. 익숙하면서도 생소하고, 모든 게 좋다”고 말했다.

강성훈 역시 고개를 끄덕이며 동의했고, 김재덕은 “음악을 함에 있어서 책임감도 생겼다”고 덧붙였다.

젝스키스는 “‘아이돌’로 불리는 것이 굉장히 좋고, 계속해서 아이돌 느낌으로 보여드리기 위해서 관리를 열심히 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젝스키스는 1일 0시 각종 음악사이트를 통해 ‘2016 리-앨범(2016 Re-ALBUM)’을 내놨다. 과거 히트곡 중 10곡을 2016년 버전으로 다시 재편곡한 곡으로 구성했다. 타이틀곡은 ‘커플’, ‘기사도’, ‘연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