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김정환 달인 / 사진제공=SBS
김정환 달인 / 사진제공=SBS


세상에 단 하나뿐인 빵을 만났다.

28일 방송된 SBS ‘생활의 달인’에서는 부드러움과 바삭함의 환상적인 조화가 일품인 앙데니의 주인공 김장환(38세, 경력 10년) 달인이 소개됐다.

달인의 손끝에서 만들어지는 앙데니는 바삭하게 구운 데니시에 달콤한 팥 앙금과 부드러운 크림이 가득 차있어 극강의 비주얼과 특별한 맛을 자랑한다. 이런 단 하나뿐인 특별한 앙데니가 탄생하기까지는 많은 노력이 있었다는데, 만드는 재료부터 과정까지 남다르다고.

바닐라 껍질, 얼음 등 평범한 듯 평범하지 않은 재료를 더해 만드는 비범한 맛의 결정체는 다름 아닌 수제 팥소다. 여기에 10여 가지 재료와 달인만의 배합비율이 만나 완성되는 달달함의 끝판 왕, 크림까지 더해지면 명품 앙데니가 완성된다.

김장환 달인은 빵 하나로 달인의 호칭을 받기에 충분한 김장환 달인을 ‘생활의 달인’ 방송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