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소사이어티 게임’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소사이어티 게임’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소사이어티 게임’ 박하엘과 임동환이 탈락했다.

27일 방송된 tvN ‘소사이어티 게임’에서는 높동과 마동이 ‘불굴의 러너’ 게임을 펼친 가운데, 높동이 승리했고 마동에서 탈락자가 발생했다. 이날의 탈락자는 박하엘이었다. 높동에서는 블랙리스트로 인해 임동환이 탈락하게 됐다.

이날 방송에서 마동 권아솔은 정인직과 이해성에게 동맹을 제안했다. 세 사람에게 함께 결승에 가자고 제안한 것. 마동은 최설화와 양상국의 탈락 이후 분위기가 다운됐었다. 그러나 맏형인 권아솔이 솔선수범하면서 분위기는 반전됐다. 이해성은 결승을 함께 가자고 제안한 권아솔에게 “나를 빼고 박서현, 정인직이랑 같이 갈 마음은 없냐”고 물어봤고, 권아솔은 “없다. 나는 가장 강한 조합을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해성은 시간을 달라고 했다.

권아솔의 야심이 드러났다. 그는 “솔직히 진심은 아니다. 비열한 행동을 해서 이해성을 제치고 싶은 마음이 크다. 그런데 연맹을 먼저 만들려고 한다. 그들에게 믿음을 줘서 열쇠를 얻든 뭐든 얻는 게 내 목표다. 하나하나씩 진행하려고 한다”고 속마음을 드러냈다.

높동의 리더는 8표 몰표를 얻은 엠제이킴이었다. 이후 높동과 마동은 ‘불굴의 러너’ 게임을 진행했다. 이병관의 활약에도 마동은 높동에게 졌고, 마동은 5연패의 늪에 빠졌다.

게임이 끝난 뒤 이해성은 권아솔에게 다가가 그의 제안을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이해성은 큰 실수가 없는 한 4등까지는 박서현을 데리고 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아솔은 “조금씩 믿음을 보여주고 열쇠를 가져온 게 목표다”고 말했다.

팀원들은 이해성을 잘못의 원인으로 꼽았다. 그들은 “리더 자질 부족”이라고 입을 모았다. 특히 이병관은 “리더를 못하는 걸 타고난 것 같다. 카리스마가 없다”며 강도 높게 비난했다. 그러나 팀원 중에 탈락자를 선택해야 했다. 팀원들은 정치적인 이유 없이 탈락자로 박하엘로 의견이 모아졌고, 결국 그가 탈락했다.

높동에서도 탈락자가 발생했다. 리더 엠제이킴이 블랙리스트에 임동환을 적었고, 두 번 이상 블랙리스트에 이름이 올라가 그가 ‘소사이어티 게임’을 떠나게 됐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