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소사이어티 게임’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소사이어티 게임’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소사이어티 게임’ 마동 권아솔이 야심을 드러냈다.

27일 방송된 tvN ‘소사이어티 게임’에서는 최설화와 양상국 탈락 이후 어색했던 마동이 차츰 평화를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 한 가운데에는 맏형인 권아솔이 있었다.

권아솔은 정인직과 이해성에게 셋이서 파이널을 가자고 제안을 했다. 그러나 이해성은 박서현을 지켜주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이해성은 “저를 빼고 박서현, 정인직이랑 같이 갈 마음은 없냐”고 물어봤고 권아솔은 “없다. 나는 가장 강한 조합을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해성은 시간을 달라고 했다.

그러나 권아솔의 생각은 달랐다. 그는 “솔직히 진심은 아니다. 비열한 행동을 해서 이해성을 제치고 싶은 마음이 크다. 그런데 연맹을 먼저 만들려고 한다. 그들에게 믿음을 줘서 열쇠를 얻든 뭐든 얻는 게 내 목표다. 하나하나씩 진행하려고 한다”고 속마음을 감췄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