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방송화면 캡처


송지효가 극심한 불안감에 사로잡혔다.

26일 오후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극본 이남규, 연출 김석윤)에서는 신상이 공개돼 두려움에 떠는 수연(송지효)의 모습이 그려졌다.

생일을 맞은 수연에게 회사로 꽃다발이 도착했다. 현우(이선균)가 보낸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이내 편지를 열어보고는 놀란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편지에는 ‘불륜녀. 당신 남편은 용서했을지 몰라도, 나는 아니다’라는 메시지가 담겨 있었다.

아울러 수연은 자신의 신상 정보가 온라인에 유출됐다는 사실을 알았다. 퇴근길, 극심한 불안함에 떨었다.

수연은 현우와 아들 준수(김강훈)가 마련해준 생일 축하를 받으면서도, 편하지 않았다.

이후 현우도 이 사실을 알았다. 그는 경악하며 “그게 어떻게 가능한 것이냐”고 언성을 높였지만 사태는 심각했다.

현우는 수연에게 “미안하다. 걱정하지 말아라. 내가 다 알아서 하겠다”고 말했다. 수연은 “나는 손가락질 받아도 된다. 하지만 준수는 안된다”고 걱정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