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방송화면 캡처


카메오의 등장이 극에 재미를 불어넣었다.

26일 오후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극본 이남규, 연출 김석윤)에서는 조개구이를 먹기 위해 바다로 향한 준영(이상엽)과 보영(보아)의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은 조개구이를 먹으며 변함없이 말다툼을 이어갔고, 이를 들은 다른 테이블 손님들이 한마디씩 거들었다.

손님들은 화려했다. 카메오로 등장한 이휘재와 기태영은 보영을 두고 “여성 분이 좋아하는 것 같네”라고 훈수를 뒀다.

보영은 언성까지 높이며 “내가 먹던 약을 그냥 건네준 것뿐”이라고 해명했다. 이때 다른 테이블의 여성 손님이 바통을 이어받았다. 바로 개그우먼 허안나.

이휘재, 기태영, 허안나는 준영과 보영의 테이블로 모여 앉아 술잔을 기울였다. 술이 잔뜩 취해 조개구이집에서 돼지껍데기를 찾는 등 엉뚱한 말과 표정을 이어가 시청자들을 웃게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