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그룹 크로스진 신이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 루이비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크로스진 신이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 루이비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지름길을 놔두고 어려운 길을 가는 사람들이 있다. 그룹 크로스진의 신원호(신)와 대화를 나누며 문득 들은 생각이었다. 드라마 ‘빅’에서 수지의 마음을 뒤흔들었고, 예능 ‘나홀로 연애중’에서는 여심몰이에 성공했다. 그러나 그는 잠시 ‘멈춤’을 택했다. 준비의 기간을 거쳤고, SBS ‘푸른 바다의 전설’을 통해 여실히 자신의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과도기, 사춘기, 성장기를 겪은 신원호는 한층 더 무르익고 단단해져 있었다.

10. SBS ‘푸른 바다의 전설’에 합류해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신원호 : 오디션을 봤는데, 다행히 잘 됐다. 큰 드라마를 하게 돼서 긴장이 많이 됐다. 고민도 많고, 걱정도 컸는데 최근 들어서 많이 내려놓게 됐다. 편하게 임하자라는 마음이 커졌다. 즐겁게 촬영을 하고 있다. 이제 시작이니까. 데뷔한지 몇 년이 지났지만 이제야 첫 발을 내딛는 느낌이다.

10. 걱정을 내려놓는 게 쉬운 일은 아니지 않나.
신원호 : 특별한 건 계기가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 멤버들과 아침까지 술을 마시면서 이야기를 나눴더니 그냥 편해지고, 좋아졌다. 대화의 종착지점은 결국 계속 같이 지내자는 것이었다. 그렇게 마음을 다지고 나니까 불안감이 없어졌다.

10. 극중 천재 해커 태호 역으로, 이민호·이희준과 함께 3인방을 이루고 있다.
신원호 : 나는 부족한 게 굉장히 많다. 내 앞에 있는 것만 집중할 수밖에 없는 신인의 입장이다 보니까 놓치고 가는 게 많다. 두 선배님이 같은 팀이다 보니까 나를 잘 잡아주신다. 내가 낮을 좀 가리는데 선배들께서 먼저 ‘우리는 앞으로 한 몸이다’고 말해줬다. 촬영장에서 든든했다.

그룹 크로스진 신이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 루이비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크로스진 신이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 루이비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10. 대작이지 않나. 스스로도 노력하는 부분들이 많을 것 같은데?
신원호 : 내 촬영이 없을 때도 현장에 자주 가는 편이다. 선배들의 연기를 보고 배우려고 하고 있다. 그냥 대사를 하는 건 쉬울 수 있지만, 상대방과의 호흡에 따라서 대사가 내 마음과는 다르게 표현이 된다. 선배들이 경험이 많으니깐 연기할 때 여러 느낌들을 관찰하고 있다.

10. 신원호는 ‘빅’에서 수지의 사랑을 받았던 모습이 기억에 많이 남아 있다.
신원호 : 그렇다. 나를 ‘빅’에서 자는 애로 많이 기억해주고 있더라. 이제 태호라는 역할로 많이 불러주시면 더할 나위 없을 것 같다.

10. ‘빅’ 이후에 활발하게 연기 활동을 할 줄 알았다. 당연히 제안도 많이 받았을 거 같은데.
신원호 : ‘빅’에 출연한 뒤 주목을 많이 받았다. 캐스팅 제안도 많이 받았는데 정체성을 잃어버린 느낌이라고 해야 하나? 솔직히 말해서 그 다음에 무엇인가를 하기가 겁이 났다. 감사하게도 많은 사랑을 받았다. 거의 데뷔하자마자 관심을 받다 보니까 겁이 났던 것도 사실이다. 그때 무엇인가 더 많이 보여주지 못한 것에 대한 후회는 없다. 그때의 상황은 나에게는 약이었다. 지금 뭔가를 더 열심히 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됐던 시간이었다.

10. ‘빅’ 이후의 시기를 뭐라고 표현하고 싶은가?
신원호 : 성장기, 과도기, 사춘기? 많은 것들이 내 안에서 왔다갔다. 그 과정서 사람으로 성장한 느낌도 든다.

그룹 크로스진 신이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 루이비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크로스진 신이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 루이비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10. ‘푸른 바다의 전설’에 임하는 각오가 남달랐을 것 같다.
신원호 : 연기 선생님이 인생에 기회가 올 때 잡을 수 있는 사람이 되라고 하더라. 기회가 이렇게 다시 왔다는 것 자체가 감사하다. 이 좋은 기회를 잘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내 스스로에게도 창피한 사람이 되고 싶지 않다.

10. 아이돌 멤버인 만큼 더욱더 잘 보여줘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는지?
신원호 : 언제나 그렇듯이 작품을 할 때 아이돌 멤버로서 연기에 나선다는 생각은 없다. 데뷔도 드라마 ‘총각네 야채가게’로 했다. 작품에 최대한 집중하고 즐기려고 한다. 마지막에 웃을 수 있는 사람이 됐으면 좋겠다.

10. 굉장히 단단한 사람이라는 느낌이 든다.
신원호 : 멤버들이 옆에서 다독여주니까 정신 잘 잡고 할 수 있었다.

10. 실제로는 직설화법을 하는 카리스마 있는 리더로 알려졌다.
신원호 : 일을 할 때만 그렇다. 무대 위에서 조율할 게 많기 때문에 멤버들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 아닐 때는 수다 떨고 노는 사이다. 그냥 하는 말이 아니라 멤버들끼리 사이가 너무 좋다. 뭐든지 같이 하는 걸 좋아한다. 자주 한강에 가서 라면도 먹고 운동도 한다. 방이 따로 있어도 잘 때는 모여서 잔다.(웃음)

그룹 크로스진 신이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 루이비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크로스진 신이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 루이비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10. 크로스진 앨범 활동 계획은 어떻게 되나?
신원호 : 드라마가 무사히 끝나야지 다음 일이 진행될 거 같다. 지금은 멤버들이 개별 활동을 하고 있다. 용석은 뮤지컬 ‘총각네 야채가게’를 하고 타쿠야도 일본에서 큰 뮤지컬을 준비 중이다. 캐스퍼의 영화도 개봉했고. 그렇게 개인 활동을 끝내고 여섯 명의 시너지가 뭉쳐져서 발휘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준비를 하고 있다. 곡도 그렇고 업그레이드 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 중이다. 무대의 크기를 떠나서 5년 뒤에도 한 무대에서 노래하고 춤추는 게 우리의 목표다.

10. 한국 활동 외에도 일본에서는 고정 라디오 프로그램도 진행 중이다. 어떻게 성사된 건가?
신원호 : 취재 하러 한국에 왔던 일본 라디오 디렉터 분에게 내가 출연을 하고 싶다고 했다. 그 뒤 2년 뒤에 게스트로 한 코너를 반고정 형식으로 6개월 가량했다. 그 방송이 끝나고 내 방송이 생기게 됐다.

10. 라디오에 다루는 주제는 무엇인가?
신원호 : 한국에 대한 것들을 많이 다룬다. 한국의 문화를 가르쳐주기도 한다. 내가 ‘한국어를 가르쳐주세요’라는 코너를 진행 중인데, 한국에서 여행 와서 쓸 수 있는 문장을 알려준다. 신곡들도 많이 들려드리고 있다. 최대한 한국을 사랑하고, 관심을 가질 수 있게 하도록 노력하고 있다.

그룹 크로스진 신이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 루이비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크로스진 신이 서울 중구 청파로 한경텐아시아 루이비스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10. 일본어가 원어민 수준이어야 할 것 같다. 데뷔 전부터 배웠던 건지?
신원호 : 데뷔하고 나서부터 일본어를 접했다. 타쿠야랑 둘이서 라이벌이었다. 타쿠야는 옆에서 한국어를 공부하고 나는 일본어를 공부했다. 모르는 부분은 서로 알려줬다. 그렇게 언어 실력을 쌓아갔다.

10. 기억에 남는 일본 청취자들의 반응이 있다면?
신원호 : 마음을 치료받았다는 분이 기억에 난다. 한국이 더 좋아졌다는 메시지도 받은 적이 있다. 내가 소개한 음식이나 K팝, 한국 방송에 관심을 가져주는 것도 생각난다.

10. 일본에서만큼 한국에서도 활발한 활동이 기대가 된다.
신원호 : 불러만 준다면 다 하고 싶다. 드라마뿐만 아니라 연극, 뮤지컬, 라디오 등 여러 분야에 도전을 해보고 싶다. 그렇게 하고 싶어서 계속 노력을 해왔으니까!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