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가수 거미가 박정현과의 끈끈한 우정을 과시했다.

거미는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모습을 드러냈다. 갑작스러운 박정현의 부름에 흔쾌히 응한 것.

집에 초대해준 박정현을 위해 푸짐한 음식들을 가져온 거미는 지인들을 향한 애정과 애교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며 그간 볼 수 없었던 새로운 면모로 눈길을 끌었다. 박정현과 거미는 평소 무대 위 카리스마와는 다른 반전 소탈하고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나 혼자 산다’의 패널은 물론, 시청자들에게도 호응을 얻고 있다.

박정현과 거미, 그리고 오랜 친분의 방송작가 세 사람은 술 잔을 기울이며 ‘야밤 토크’를 통해 백지영 결혼식 에피소드, 함께 출연한 방송의 에피소드 등 흥미로운 이야기를 나눴다. 화려할 것 같았던 보컬리스트들의 소박한 일상이 공개되자 시청자들 역시 좋은 반응을 보였다.

한편, 거미는 26일 오후 6시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전국 투어 ‘Feel the voice Season2’의 마지막 공연인 서울 콘서트의 피날레를 앞두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