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연출 윤창범, 박정철,왕빛나,김승수,명세빈,서하,윤채성이 지난 24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연출 윤창범, 박정철,왕빛나,김승수,명세빈,서하,윤채성이 지난 24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KBS 2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잊었던 첫사랑이 수면 위로 떠오른다. 증오만 남은 네 남녀가 화해하고 사랑할 수 있을까.

지난 24일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셀레나 홀에서는 KBS2 새 저녁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자리에는 윤창범 PD·명세빈·김승수·왕빛나·박정철·서하·윤채성이 참석했다.

‘다시, 첫사랑’은 첫사랑에 갇혀 사는 남자와 첫사랑을 지운 여자가 8년 만에 다시 만나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윤창범 PD는 “첫사랑이 아니라 다시 첫사랑이다. 일일극 특유의 형태를 쫓고 있지만, 자극보다는 따뜻한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원조 첫사랑의 아이콘 명세빈과 김승수의 만남이 화제를 모았던 터. 명세빈은 “처음 대본을 보는데, 소설처럼 잘 읽히더라. 그 안에 캐릭터도 재미있었고 스토리 개연성도 좋았다”라며 작품을 선탁한 계기를 고백했다. 또 원조 첫사랑이라는 수식어에 대해서는 “뛰어넘어야겠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 이번 드라마를 통해 현실적이고 당당한 여자로 거듭나겠다”라며 의지를 다졌다.

김승수 역시 극의 대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배우들이 의욕을 갖게 만드는 대본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극 중에서 명세빈에게 복수를 하는 것에 대해 “남자가 여자에게 복수를 한다는 지점이 부담스럽기는 하다”라며 웃었다. 이어 “순수하게 열정을 다 바쳤던 사랑이기 때문에 배신감이 크게 남는다는 생각으로 연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왕빛나는 전작 ‘아이가 다섯’에 이어 다시 한 번 악역 캐릭터로 나선다. 그는 “또 악역으로 인사하게 됐다”고 너스레를 떨면서도 “처음엔 착한 역할에 대한 욕심도 있었는데, 내가 잘 할 수 있는 부분이 있고 그것을 믿어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이 감사하다”라며 진지하게 말했다.

2년 만에 복귀하는 박정철은 “전작에서 악역을 연기한 이후 비슷한 역할이 많이 들어왔었다. 그 이미지를 이어가고 싶지 않아 공연을 하며 스스로 내실을 다졌다”고 설명했다.

얽히고설킨 네 남녀 외에도 신선한 마스크가 눈길을 끌었다. 신예 윤채성과 서하가 각각 김승수의 이복동생과 명세빈의 이부동생으로 활약하는 것. 두 사람은 “영광이다. 작품에 누가 되지 않도록 열심히 하겠다”며 의지를 다졌다.

무엇보다 윤 PD가 사랑에 대해 고민한 흔적이 보였다. 그는 앞서 사극을 연출했었던 것에 대해 “사극이나 현대극이나 연출을 하는 것은 비슷하다. 하지만 요즘 사람들이 어떻게 사랑을 하교 표현하는지 몰라 연구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네 남녀의 사랑과 젊은 친구들의 풋풋한 사랑, 그리고 장년층의 사랑도 모두 담아낼 예정이다. 종합선물세트같은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는 28일 오후 7시 50분 첫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