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설리 / 사진=텐아시아 DB
설리 / 사진=텐아시아 DB


SM엔터테인먼트가 소속 연예인 설리의 부상 소식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는 24일 오후 텐아시아에 “설레에게 확인해 본 결과, 집에서 부주의로 인한 팔부상이 생겨 금일 새벽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고 밝혔다. SM에 따르면 설리는 치료를 마치고 현재 귀가한 상황이다.

설리는 지난 2009년 에프엑스로 데뷔, 지난해 팀 탈퇴 후 배우로 전향했다. 오는 2017년 영화 ‘리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