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램즈 ‘전화해’ / 사진제공=루비레코드
램즈 ‘전화해’ / 사진제공=루비레코드


램즈가 떨리는 고백의 심정을 ‘전화’라는 매개를 통해 담아낸 풋풋한 노래를 발매한다.

루비 레코드 레이블 픽 아티스트이자 ‘노래하는 프로듀서’ 램즈가 24일 디지털 싱글 ‘전화해’를 발표한다.

‘전화해’는 어린 시절부터 알고 지낸 여자 사람 친구에게 갑자기 찾아 온 연애 감정에 대해 과연 이게 사랑인지 지금의 이 감정이 무엇인지, 아직은 잘 모르는 이 복잡미묘한 감정에 대한 서툰 고백을 담았다.

램즈의 이번 싱글 ‘전화해’는 홍대 음악신의 신스팝을 책임지고 있는 대표적 두 팀인 위아더나잇의 멤버와 롱디의 멤버들이 참여하여 곡의 완성도를 높였다.

위아더나잇의 멤버 황성수는 이번 싱글에 편곡 작업에 참여하여 곡의 깊이를 더하였고, 롱디의 보컬 민샥이 보컬로 참여하여 사랑 앞에 설레는 남자의 마음을 노래했다. 거기에 랩퍼 D.feeling의 랩 메이킹으로 전체적인 스토리에 완성도를 더 해준다.

신스 팝 장르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두 팀의 참여는, 램즈의 작곡 및 프로듀싱 능력과 조화를 이루며 곡의 분위기를 완성하는데 큰 힘이 됐다.

좋아하는 사람에게 고백을 하기 위해 배우처럼 준비한 멘트를 거울 앞에 서서 연습해보지만 그 연습한 말 한 마디를 제대로 전하지 못하고 자다가 이불 킥을 하는 이들에게 힘을 실어주는 고백송 ‘전화해’. 부쩍 쌀쌀해진 요즘, 시린 옆구리에 핫초코 같은 멜로디와 감성으로 듣는 이의 마음을 따뜻하게 덥혀 주길 바란다.

루비 레코드의 레이블 픽은, 젊은 뮤지션들의 창작 활동을 돕는 프로그램으로 레이블 픽 아티스트로는 쏠라티, 오곤, 램즈, 주혜, 제이미스톤즈가 소속돼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