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낭만닥터 김사부’ 서은수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낭만닥터 김사부’ 서은수 / 사진=방송화면 캡처


신예 서은수가 ‘낭만닥터 김사부’에서 서서히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서은수는 SBS ‘낭만닥터 김사부'(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에서 미스터리한 우연화 역으로 등장, 22일 방송된 6회에서는 오영심(진경)과 박은탁(김민재)의 도움으로 돌담병원에 남게 됐다. 영양실조로 실려와 치료비가 없어 병원의 허드렛일을 돕게 된 연화는 제출한 인적사항에서 중국 국적을 가지고 있음을 밝혔다.

또 우연히 마주치는 동주(유연석)를 멀리서나마 설레는 눈으로 바라봐 앞으로의 짝사랑을 예고했다. 여기에 연화를 도와주며 초코바를 내미는 등 은탁의 관심도 엿보여 엇갈린 삼각관계가 만들어질지 관심을 더한다.

지난 5회에 등장해 주목받고 있는 서은수는 아직 데뷔한지 채 1년이 안 된 신인으로 전작 SBS ‘질투의 화신’과 각종 광고에 출연하며 유망주다운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연일 자체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월화드라마 1위 자리를 고수하고 있는 SBS ‘낭만닥터 김사부’는 한석규·유연석·서현진·진경 등이 출연하며,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