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낭만닥터 김사부’에 등장한 서은수(우연화 역)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낭만닥터 김사부’에 등장한 서은수(우연화 역) / 사진=방송화면 캡처


신예 서은수가 ‘낭만닥터 김사부’에 첫 등장했다.

서은수는 지난 2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에서 우연화 역으로 새롭게 등장했다. 이날 우연화는 길에 쓰러져있다 구조돼 돌담병원으로 실려 와 병원 식구들의 도움을 받게 됐다. 서은수가 맡은 ‘우연화’는 이후 병원의 허드렛일을 돕는 미스터리한 직원으로, 회가 거듭될수록 하나 둘 드러나는 그녀의 전력이 관전 포인트다.

첫 등장부터 범상치 않은 모습이었다. 여배우라기엔 파격적인 추레한 몰골과 허겁지겁 밥을 먹는 모습은 ‘먹방’에 견줄 만 했다. 마무리로 정제되지 않은 트림까지 내숭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모습이 더욱 인상 깊었다. 물을 건네고 간 동주(유연석)를 눈으로 쫓는 장면에서는 앞으로 유연석과의 호흡을 기대하게 했다.

짧은 등장에도 임팩트가 넘쳤던 신선한 얼굴의 서은수는 수식어가 많은 신인배우다. 먼저 올해 초 ‘박카스걸’로 데뷔해 얼굴을 알리고, 얼마 전 종영한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는 연변에서 온 ‘표나리’(공효진)의 어린 새엄마이자 범이 엄마 ‘리홍단’ 역으로 출연했었다.

‘낭만닥터 김사부’까지 잇단 드라마 화제작에 캐스팅 돼 관심을 모으고 있으며,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기과에 재학 중인 서은수가 ‘한예종’ 출신 배우의 계보를 이을지도 이목이 집중된다. 이밖에도 핸드폰·화장품·건설·캠페인 등 광고 모델로도 활약하며 꾸준히 광고계 러브콜을 받고 있다.

연일 월화극 시청률 1위를 달리며 선전하고 있는 ‘낭만닥터 김사부’는 돌담 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괴짜 천재 의사’ 김사부(한석규)와 열정이 넘치는 젊은 의사 강동주, 윤서정(서현진)이 펼치는 ‘진짜 닥터’ 이야기로 매주 월·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