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소녀시대 윤아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소녀시대 윤아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윤아로 사는 기분이요?”

누구나 한번쯤 상상해볼 법한 일이다. 국내 최정상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이자 배우인 윤아로 산다는 것. 대중이 바라보는 윤아는 언제나 빛나고 예쁘고 사랑스럽고 밝고 쾌활하다. 우스갯소리처럼 “한 시간 내내 셀카를 찍을 것 같다”고 농담하자 윤아가 웃었다. “이런 칭찬을 들으려고 인터뷰 자리를 마련한 건 아닌데”라며 볼을 붉혔다.

“사실 자유롭게 다니지 못하는 게 조금 아쉽긴 해요. 편하게 다니려면 다닐 수도 있는데, 윤아의 성격이 그런 걸 아예 신경 쓰지 않는 성격은 아니거든요. 친구들이 ‘오픈된 공간에 가도 괜찮아?’라고 물어봐줄 때 미안하기도 하고. 그렇지만 많이 알아봐 주시고 좋아해주셔서 감사하죠.”

2007년 대중과 만난 윤아는 근 10년 간 수많은 남성팬들의 이상형이자 여성팬들의 워너비로 지목되며 사랑받아 왔다. 사실, 윤아가 먼저 얼굴을 알린 건 소녀시대로서가 아니라 2007년 7월 방영된 MBC 드라마 ‘9회말 2아웃’을 통해서였다. 따지고 보면 배우 데뷔가 먼저다. 그럼에도 윤아는 “아직 많은 작품을 해본 것이 아니기 때문에 10년차 배우라고는 말할 수 없을 것 같다”는 소신을 밝혔다.

“무대 위에 있을 때는 반짝반짝한 윤아로 바라봐주셨으면 좋겠는 마음이 크다”던 윤아는 “드라마 속에서는 진지하게 작품에 임하는 배우로 바라봐주셨으면 좋겠다”고도 말했다. 그는 이어 “소녀시대로 무대에 설 때는 객석에서 관객 분들의 에너지를 바로 받을 수 있지만, 드라마는 반응을 바로 확인할 수 없으니, 시청자 분들이 보는 윤아가 저도 궁금하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소녀시대 / 사진=텐아시아DB
소녀시대 / 사진=텐아시아DB
“소녀시대 센터라기 보다, 소녀시대 윤아라는 말이 맞는 것 같아요. 소녀시대 윤아는 좀 더 개구지죠. 언니들, 동생과 같이 뭉쳐있을 때 더 밝은 에너지가 뿜어져 나와요. 반면 연기자로서는 혼자이다 보니 차분해지는 느낌이 있어요. 사실 혼자서는 생각이 더 많아지거든요. 소녀시대일 때는 멤버들과 함께 있다는 것만으로도 다른 생각들을 잊어요.”

그렇다면 배우 윤아를 바라보는 소녀시대 멤버들의 반응은 어떨까? tvN ‘THE K2’로 연기 변신에 성공했다는 호평을 들으며 배우로 자리매김한 윤아뿐만 아니라 유리, 수영, 서현 등이 연기 활동을 병행 중이다. 태연, 티파니, 효연, 써니 등은 솔로 음반이나 예능, 라디오 등 각 분야에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소녀시대의 메신저 채팅 방은 멤버들이 새 작품을 하거나, 솔로 음반을 낼 때마다 인증글로 가득하다”며 웃음을 터뜨린 윤아는 “TV를 보고 있는 모니터 화면을 찍어 보내준다. 시청자로서 세심하게 피드백을 주는 멤버도 있고 응원을 해주는 멤버도 있다. 항상 함께 일하다가 개인 활동 시간이 되면 서로 모니터링을 해주는데, 항상 누군가가 우리를 응원해주다가 우리 중에 누군가가 나를 응원해준다는 생각이 들면 더 힘이 난다”고 말했다. 한편, ‘THE K2’ 안나에 대한 반응은 어땠느냐고 물었더니 “이번 작품은 특이하게 저에 대한 이야기보다 ‘(지)창욱 오빠 멋있더라’, ‘(송)윤아 언니 왜 이렇게 예쁘시니?’, ‘너 정말 많이 배우겠다. 부럽다’ 이런 이야기들이 더 많았다”고 털어놓아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화려한 조명 아래 늘 밝은 모습으로 사랑받은 그이지만, 10년이라는 시간 동안 다사다난한 일들을 겪기도 했다. 지치고 힘든 순간이 있기 마련이건만, 윤아의 대답은 의외였다.

“이제 10년차네요. 소녀시대로서 너무 좋은 성적도 많았고 이뤄낸 것도 많고, 덕분에 좋은 위치에 오르게 됐어요. 항상 나는 좋은 일들만 있고, 운도 너무 좋고, 가진 것보다 더 좋은 성적을 얻은 일이 많다는 생각을 해요. 소녀시대로서는 멤버들과 함께해왔기 때문에 온전히 제가 일궈낸 거라고는 말할 수 없어요. 때문에 항상 감사하게 생각하면서 지냈습니다. 상처받을 때도 있지만, 그 순간 감사함보다 아쉬움에 중점을 두면 슬럼프가 올 수도 있을 것 같아요. 그래서 그 밸런스를 잘 맞추면서 지내고 있지요. 덕분에 사소하게 힘들 때는 있지만, 크게 좌절한 때는 아직 없어요.”

소녀시대 윤아 / 사진=텐아시아 DB
소녀시대 윤아 / 사진=텐아시아 DB
초심을 지키되, 정상 자리에 오른 걸그룹 다운 여유로움도 분명 있었다. 윤아는 최근 걸그룹 전성시대라 불릴 만큼 후배 걸그룹들이 다수 활약을 하고 있는 것에 대해 밝은 미소로 입을 열었다. “걸그룹 후배들이 저희에게 인사하면서 반겨주는 모습을 보면, 소녀시대가 예전에 눈을 반짝 빛내면서 선배님들을 뵀을 때가 떠오른다. 최근에는 어디 스케줄을 가도 저희가 고참에 속하더라. 장난처럼 ‘우리가 대선배님이 됐나’ 할 때도 있는데, 잘하고 예쁜 친구들이 많으니 보는 저도 좋다. 앞으로도 예쁜 후배들이 많이 생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소녀시대를 롤모델로 꼽는 후배들에 대해서도 “우리를 그렇게 생각해줘서 신기하면서도 고마운 마음이 더 크다. 데뷔 초에 소녀시대라는 이름에 대해 소녀가 성장해나가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씀 드렸는데, 후배 분들이 저희와 함께 성장해주신 것 같아 감사하다”는 마음을 전했다.

윤아의 인기는 중국에서 역시 뜨겁다. 지난 4월 방영한 중국 후난위성TV ‘무신 조자룡’에서 하후경의 역을 맡아 사극에 도전, 100억 뷰 돌파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웠다. 윤아는 “외국에서의 첫 작품이었기 때문에 긴장도 많이 하고 준비도 많이 했다. 연습생 때부터 중국어 레슨을 받기도 했고, 학교 다닐 때 제2외국어로 중국어를 배운 경험이 있어 언어적인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었다. 현장에서 배우 분들이 너무 잘 챙겨주셨다. 아직까지도 연락을 하고 지낸다. 덕분에 타지에서 촬영했음에도 힘든 점이 하나도 없었다”면서 좋“은 친구들도 얻고 좋은 성적도 얻을 수 있어 뜻깊었다. 기회가 오면 또 중국 팬 분들께도 새로운 작품으로 인사를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무신 조자룡’에 이어 국내서는 ‘THE K2’에서 세상과 단절됐던 소녀 안나의 성장기를 연기해 호평을 얻었다. 덕분에 최근 2016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AAA)에서 드라마 부문 인기상과 아시아 한류 스타상의 영광을 안았다. 이에 힘입어 당분간 배우 윤아의 행보를 이어갈 예정. 차기작 MBC ‘왕은 사랑한다’를 통해 제국의 아이들 임시완과 연기 호흡을 맞춘다. “임시완 오빠와는 오며가며 인사를 나눈 것밖에 없어 개인적으로는 잘 모르지만, 워낙 좋은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좋은 시너지가 날 것이라는 기대가 된다”고 전한 윤아는 오는 12월부터 ‘왕은 사랑한다’ 촬영에 돌입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