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지이수 / 사진=MBC ‘캐리어를 끄는 여자’ 캡처
배우 지이수 / 사진=MBC ‘캐리어를 끄는 여자’ 캡처

배우 지이수 / 사진=MBC ‘캐리어를 끄는 여자’ 캡처

‘캐리어를 끄는 여자’ 지이수가 작품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이수는 16일 소속사를 통해 최근 종영한 MBC ‘캐리어를 끄는 여자’ 종영 소감을 밝혔다.

극중 지이수는 단독 특종 보도를 위해 밤샘 잠복까지 마다치 않는 열혈 기자 백진서 역을 열연했다. 신예임에도 탄탄한 준비와 노력을 바탕으로 극의 몰입도를 높이며 현실감 넘치는 캐릭터를 잘 소화해냈다는 평을 받았다.

지이수는 “이번 작품은 연기자로서의 커리어에 정말 감사하고 소중한 작품이다”라며 “감독님, 작가님, 선배님들의 진심 어린 조언들과 유연한 연기로 이끌어주는 점 너무 행복하고 감사했다. 앞으로 더욱 열심히 하는 배우 지이수가 되겠다”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이수는 ‘착하지 않은 여자들’과 ‘별난 가족’, ‘디어 마이 프렌즈’, ‘닥터스’ 등을 통해 연기에 꾸준히 도전하며 실력을 쌓아왔다. 이번 ‘캐리어를 끄는 여자’에서 더욱 성장한 모습을 보이며 행보가 기대되는 배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