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남주혁이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극본 양희승 김수진, 연출 오현종)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배우 남주혁이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극본 양희승 김수진, 연출 오현종)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배우 남주혁이 수영선수 역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남주혁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 진행된 ‘역도요정 김복주'(연출 오현종, 극본 양희승 김수진)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날 남주혁은 “작년에 수영선수 역을 하고 이번에 또 수영선수 역을 맡게 됐는데, 이러다 진짜 수영선수가 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남주혁은 수영 실력이 어느정도 되냐는 질문에 “어디에 떨어져도 죽지 않을 정도는 된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역도요정 김복주’는 바벨만 들던 스물한 살 역도선수 김복주에게 닥친 폭풍 같은 첫사랑을 그린 ‘달달 청량’ 감성청춘 드라마다. 오는 16일 첫 방송.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