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한동근 / 사진=KBS2 ‘불후의 명곡’ 캡처
한동근 / 사진=KBS2 ‘불후의 명곡’ 캡처


한동근이 ‘불후의 명곡’에 첫 출연해 실력을 자랑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故 김현식 편으로 꾸며진 가운데 한동근이 처음 출연했다.

이날 한동근은 사전 인터뷰에서 오디션 프로그램 ‘위대한 탄생’ 출연 당시 첫 무대를 김현식 선배님의 ‘내 사랑 내 곁에’를 꾸몄다고 말하며 오늘 무대 자체가 영광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현식의 ‘추억 만들기’를 선곡해 담담한 목소리로 읊조리며 무대를 시작한 한동근은 끝으로 갈수록 폭발적인 고음을 내질러 탄성을 자아냈다. 무대를 압도하는 우직한 감성과 듣는 이의 가슴을 울리는 꾸밈없는 목소리를 선보인 그의 무대에 정재형은 “무심한 듯 따뜻한 목소리를 지녔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윤민수는 “故 김현식의 창법과 정말 비슷하다”고 평했다.

추억에 잠길 수 있는 따뜻한 무대를 만든 한동근은 387표를 받으며 그에 이어 2번째로 무대를 선보인 리사를 제치고 1승을 거둘 수 있었다. 무대에서는 진중한 모습을 보인 한동근이었지만, 무대 밖에서는 문희준의 나훈아 닮은꼴이라는 말에 즉석 나훈아 성대모사를 펼치며 큰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한동근은 ‘이 소설의 끝을 다시 써보려 해’와 ‘그대라는 사치’로 역주행과 정주행을 오가며 2016년 음원 차트 신화를 달성하고 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