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안투라지’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안투라지’ 화면 캡처 / 사진=tvN 제공


‘안투라지’가 대세 배우 차영빈의 영화 ‘왜란종결자’ 캐스팅 스토리가 그려지면서 흥미를 높였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안투라지’ 3화에서는 차영빈(서강준) 캐스팅에 열을 올리던 ‘왜란종결자’ 영화제작사 ‘생각’이 돌연 입장을 바꿔 계약을 차일피일 미루는 모습이 담겼다. 매니지먼트 대표 김은갑(조진웅)은 이를 바로잡기 위해 이리저리 뛰어다녔다. 그러면서 매니저 이호진(박정민)에게는 차영빈이 눈치채지 못하도록, 배우 감정 상하지 않게 아무 문제 없는 것처럼 행동하라고 지시했다. 하지만 이호진은 오랜 친구인 차영빈에게 진실을 숨기는 것이 힘들어 결국 “이준익 감독이 네가 나온 드라마와 영화를 본 적도 없고, 너에게 관심도 없는 것 같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차영빈이 ‘왜란종결자’에 캐스팅된다는 사실은 이미 기사를 통해 알려진 상황. 게다가 차영빈은 라디오 방송인줄 모르고 붐과의 전화통화에서 “‘왜란종결자’에 출연할 것 같다”고 직접 말하기도 했다. 결정적으로 첫사랑 안소희(안소희)가 출연할 가능성이 큰 영화였기에 꼭 하고 싶은 마음이 들었으나 이준익 감독이 자신을 모른다는 사실에 차영빈은 마음이 착잡해졌다. 설상가상으로 배우 유아인의 브랜드 파티에서 유아인이 ‘왜란종결자’를 하기로 했다는 이야기를 지인에게 전해 듣고 충격에 빠졌다.

불안해하는 차영빈을 안심시키기 위해 매니지먼트 대표 김은갑이 나섰다. 김은갑은 “유아인에게 직접 물어봤더니 스케줄이 겹쳐서 안 된다고 했다. 영화사 쪽에도 알아보니 라인업 상황, 배우 스케줄, 개봉시기 등으로 인해서 유아인은 절대 못한다”고 전했다. 차영빈은 내심 기분이 좋아졌다. 김은갑은 더욱 차영빈을 안심시키기 위해 이준익 감독이 자주 간다는 일식집에 데려갔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일이 벌어졌다. 김은갑은 차영빈에게 “이준익 감독님이 중국에서 돌아오자마자 자리를 마련해 주겠다”고 큰소리 쳤으나 일식집 직원이 “이준익 감독님이 조금 전에 여기 오셨다. 배우 김수현씨랑 같이 왔다”고 말한 것. 이를 들은 차영빈은 “망했네”라며 허탈해했다.

차영빈이 이대로 영화 ‘왜란종결자’에 캐스팅되지 못하는 것인지 궁금증을 높이는 가운데 ‘안투라지’는 4화는 12일 밤 11시 방송한다.

‘안투라지(극본 서재원 권소라, 연출 장영우)’는 대한민국 차세대 스타로 떠오른 배우 영빈(서강준)과 그의 친구들 호진(박정민)·준(이광수)·거북(이동휘)이 매니지먼트 회사 대표 은갑(조진웅)과 겪게 되는 연예계 일상을 그린 드라마. 미국 HBO에서 2004년부터 2011년까지 총 여덟 시즌을 방송하며 인기를 모았던 동명 드라마의 세계 최초 리메이크 버전이다.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