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질투의 화신’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질투의 화신’ 방송화면 캡처


공효진과 조정석 사이에는 헤어질 수 없는 믿음과 애정이 견고하게 자리하고 있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극본 서숙향, 연출 박신우 이정흠)에서는 뉴스를 통해 유방암 투병사실을 고백한 이화신(조정석)이 일주일간 연락을 두절한 뒤 회사로 복귀했다. 그 동안 표나리(공효진)는 이화신의 난임 사실을 알았고, 흔들림 없이 그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지만 이화신은 오히려 더욱 분노했다.

하루에도 수천 번 표나리를 행복하게 해줄 자신이 있는가를 고민할 만큼 이화신은 스스로 자신감이 많이 떨어졌다. 때문에 그의 분노는 표나리가 아닌 자신을 향한 화살이었고 헤어지자는 말도 완전한 진심은 아니었기에 보는 이들까지 안타깝게 만들었다.

표나리 역시 이화신의 이별 통보가 진심이 아님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었고, 이화신만 있다면 행복하다는 마음을 드러내며 그를 다독이고 설득했다. 난임이 큰 장벽이 될 수 있었으나, 표나리는 자신보다 힘들 이화신을 먼저 생각했고 그에겐 이화신의 존재 자체가 더 중요했다.

불안한 이화신의 상태를 잠재운 것은 표나리의 도발이었다. 이화신이 자자고 할 때마다 거절했던 표나리는 남자로, 연인으로서 자신감을 잃은 이화신에게 적극적으로 마음을 보여준 것.

이 같은 표나리의 노력은 이화신에게 닿았다.

표나리, 이화신이 지금까지 여러 고비를 넘길 수 있었던 데엔 지난 4년 동안 서로에 대해 많은 것을 알게 된 것은 물론 짝사랑과 양다리를 거쳐 어렵게 마음이 닿은 만큼 쉽게 무너지지 않는 단단한 관계를 쌓아왔기 때문. 따라서 변하지 않는 믿음과 애정을 쌓은 두 사람이 어떤 결말을 맞이할 것인지, 10일 오후 전파를 타는 마지막회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