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영화 ‘닥터스트레인지’ 스틸컷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영화 ‘닥터스트레인지’ 스틸컷 /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의 주인공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1인 2역을 연기한 것이 밝혀졌다.

‘닥터 스트레인지’(감독 스콧 데릭슨)에서 절망을 딛고 히어로로 거듭나는 주인공 ‘닥터 스트레인지’로 열연한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악역 ‘도르마무’를 함께 연기해 영화 속에서 1인 2역으로 참여했다. ‘닥터 스트레인지’에서 ‘다크 디멘션’에 존재하며 세상을 위협하는 절대적 악의 존재 ‘도르마무’는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심어준다. ‘호빗’ 시리즈에서 위험하고 사나운 용 ‘스마우그’를 연기한 바 있는 베네딕트 컴버배치는 특유의 깊은 목소리로 도르마무의 목소리를 연기했고, 제작진은 베네딕트 컴버배치의 얼굴을 바탕으로 CG 작업을 진행해 강력한 도르마무의 모습을 완성시켰다.

연출을 맡은 스콧 데릭슨 감독은 미국 매체 IGN과의 인터뷰에서 “프로덕션 단계에서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자신이 도르마무를 연기하면 어떠냐고 먼저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생각하면 생각할수록 더 좋은 아이디어였다. 컴버배치보다 도르마무를 더 잘 이해할 수 있는 사람은 없었다”고 밝히며 베네딕트 컴버배치가 히어로와 악역을 동시에 연기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닥터 스트레인지’는 마블 코믹스를 원작으로 불의의 사고로 절망에 빠진 천재 신경외과 의사가새로운 차원의 세계를 깨닫고 세상을 구원할 강력한 능력을 얻게 되면서 히어로로 거듭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모든 것을 초월하는, 마블 역사상 가장 강력한 히어로 ‘닥터 스트레인지’의 등장을 알리는 작품으로 베네딕트 컴버배치와 함께 틸다 스윈튼, 레이첼 맥아담스, 매즈 미켈슨, 치웨텔 에지오포 등 할리우드 톱스타들이 총출동했다. 특히 ‘닥터 스트레인지’는 2018년 개봉 예정인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 합류, 새로운 어벤져스 멤버로 출연할 예정이라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