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배우 유연석, 한석규 / 사진=SBS ‘낭만닥터 김사부’ 캡처
배우 유연석, 한석규 / 사진=SBS ‘낭만닥터 김사부’ 캡처


‘낭만닥터 김사부’가 월화극 왕좌 굳히기에 돌입했다.

9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지난 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2회는 전국 기준 10.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이하 동일 기준).

이는 지난 방송분이 기록한 9.5%보다 1.3%포인트 상승한 수치로, ‘낭만닥터 김사부’는 방송 2회 만에 시청률 10%를 돌파하는 쾌거를 얻었다. 동시간대 월화극 중에서도 가장 높은 시청률 수치이다.

같은 날 방송된 MBC ‘캐리어를 끄는 여자’는 9.1%, KBS ‘우리 집에 사는 여자’는 6.4%를 기록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