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BC ‘듀엣가요제’ / 사진=방송 화면 캡처
MBC ‘듀엣가요제’ / 사진=방송 화면 캡처


영혼의 듀엣 한동근과 최효인이 ‘듀엣가요제’ 1라운드에서 1위를 차지했다.

지난 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듀엣가요제’에서 한동근은 장혜진의 ‘1994년 어느 늦은 밤’ 듀엣 무대를 선보이며 1위를 차지 하는 등 명예졸업에 한 발짝 더 가까워질 수 있었다.

이날 방송에서 한동근은 나지막한 목소리로 보는 이의 가슴에 와 닿는 큰 울림을 주는 목소리로 시청자들을 감동시켰다. 노래 할 수 있는 무대가 그 누구보다 간절했던 한동근과 최효인은 그 둘의 진심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리게 하며 지금까지 ‘듀엣가요제’에서 선보인 9번의 무대 중 최고의 시너지를 낼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이번 무대 역시 진심을 담은 목소리를 선보인 한동근과 최효인 듀엣은 그 어느 때보다 시청자들에게 소름 돋는 무대를 선보였다.

둘의 무대가 끝나자 기다렸다는 듯이 무대 위 박수 소리가 울려 퍼지며 둘이 숨만 쉬어도 점수가 올라갈 것 같다는 평과 함께, 이날 듀엣 무대에 함께 참여한 허각은 “한동근 씨 노래를 직접 듣고 싶어서 나왔다. 영광이다”라는 극찬을 전했다.

뿐만 아니라 조현아는 “최효인 씨는 바이올린, 한동근 씨는 첼로 같은 목소리로 두 분의 호흡이 정말 좋았다”라는 말로 둘의 듀엣 무대를 본 뒤 소감을 전했다.

한동근은 다음주 ‘듀엣가요제’에서 5승에 재도전하는 등 다시 한 번 최고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