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질투의 화신’ 스틸컷 / 사진=SBS 제공
‘질투의 화신’ 스틸컷 / 사진=SBS 제공


배우 조정석이 SBS ‘질투의 화신’ 촬영장에서 남자의 변신은 무죄임을 증명하고 있다.

극 중 까칠한 마초기자에서 한 여자만 바라보는 사랑꾼까지 점점 변화하고 있는 이화신(조정석)으로 열연 중인 조정석의 다정함이 카메라 안팎으로 지속되고 있다.

조정석은 이화신을 통해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선보였으며 베테랑 기자다운 냉철한 아우라를 발산했다. 그러나 질투와 사랑 때문에 열병을 제대로 앓은 뒤로는 공효진(표나리 역)에게 세상 제일 달콤한 면모들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녹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조정석은 쉬는 시간에도 선후배 배우와 아역배우까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상대방을 따뜻하고 편안하게 대하며 촬영장 분위기를 유연하게 만들어나가고 있다.

특히 조정석은 최근 야외에서 진행된 아역배우 설우형과의 촬영에서는 그림을 그리는 모습을 애정을 가지고 지켜보거나 쌀쌀한 날씨에 건강을 걱정하며 현장을 훈훈하고 유쾌하게 이끌었다는 후문.

이처럼 조정석은 몸에 배어있는 다정함을 ‘질투의 화신’을 통해 이화신만의 순애보로 녹여낼 예정이어서 남은 방송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질투의 화신’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는 조정석은 오는 30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형’을 통해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