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공항 가는 길’ 김하늘과 장희진이 마주친다.

KBS2 ‘공항 가는 길'(극본 이숙연, 연출 김철규) 측은 2일 13회 본방송을 앞두고 극중 최수아(김하늘)와 김혜원(장희진)이 스쳐 지나가듯 만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두 사람이 처음으로 얼굴을 마주하게 된 곳은 제주도, 그것도 서도우의 집 앞이다.

최수아는 한적한 오후, 서도우의 집을 찾은 모습이다. 앞서 그는 딸 효은(김환희)과 제주도로 떠나온 뒤 한층 밝아졌다. 갑갑하기만 했던 상황에서 한 발자국 떨어져, 자신과 딸의 삶의 방향에 대해 깊이 있게 생각할 여유도 생겼다. 그런 최수아가 누군가를 봤고, 놀란 표정을 짓고 있다. 그가 마주한 사람이 서도우의 아내, 김혜원이기 때문이다.

반면 김혜원은 자물쇠가 굳게 채워진 서도우의 집 문 앞을 서성이고 있다. 많은 비밀을 품은 채 서도우와 결혼했고, 그래서 더욱 날카로운 삶을 살았던 김혜원은 낯선 사람 앞에서 좀처럼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지 않았다. 하지만 해당 장면 속 김혜원의 얼굴에는 당혹감과 분노의 감정이 담겨 있다. 그의 시선 끝에, 최수아가 있기 때문이다.

과거 최수아와 김혜원은 한 차례 만난 적이 있다. 그때 김혜원은 최수아의 존재를 인지하지 못했었다. 최수아는 김혜원에게, 자신도 모르게 맥주잔까지 양보했다. 그렇게 스쳤던 첫 번째 만남과 이번 만남은 180도 다른 느낌이다. 서도우와 제주도에서 재회한 최수아. 서도우와 이혼을 결심한 김혜원. 많은 것이 달라진 이후, 두 사람의 만남은 어떤 모습일까. 이 만남은 최수아의 삶에 어떤 파장을 불러올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공항 가는 길’은 인생의 두 번째 사춘기를 겪는 두 남녀를 통해 공감과 위로, 궁극의 사랑을 보여주는 감성멜로 드라마다.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