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고경표, 공효진 / 사진제공=SBS ‘우리갑순이’
고경표, 공효진 / 사진제공=SBS ‘우리갑순이’


‘질투의 화신’ 고경표의 순애보가 시청자들을 먹먹하게 만들 예정이다.

27일 방송되는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는 표나리(공효진)를 포기하지 못하는 고정원(고경표)의 모습이 그려진다.

지난 방송분에서 고정원은 표나리로부터 자신의 마음이 이화신(조정석)이었다는 고백을 듣게 됐다. 그는 믿을 수 없는 현실을 부정하며 절대 쉽게 포기하지 않을 거라고 했지만 확고한 듯한 그녀의 마음을 다시 잡을 수 있을지는 알 수 없어 안타까움을 더했던 상황.

때문에 멀찍이 서서 표나리를 바라보고만 있는 고정원의 모습에선 짙은 쓸쓸함이 느껴지고 있다. 또한 절대 표나리를 포기하지 않으리라 다짐했지만 차마 다가서지 못하고 있는 그의 모습에 의아함도 자아내고 있다.

이에 손 뻗으면 닿을 거리에 표나리가 있지만 묵묵히 바라보고 있을 수밖에 없는 고정원의 속내에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고정원이 다가가지도 못 할 만큼 상념에 빠진 표나리에겐 큰 시련이 찾아온다고 해 오늘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하고 있다.

공효진을 향한 고경표의 순애보를 확인할 수 있는 ‘질투의 화신’ 20회는 27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