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가수 주석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동 장충체육관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XTM 예능 ‘리바운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가수 주석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장충동 장충체육관 보조경기장에서 열린 XTM 예능 ‘리바운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주석이 국내 첫 스트릿볼 서바이벌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주석은 25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진행된 XTM ‘리바운드’ 제작발표회에서 “농구를 개인적으로 좋아해서 굉장히 즐겁게 촬영 중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과거 함께 농구했던 안희욱 씨, 멋진 플레이어였던 현주엽 형님과 함께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농구 인기가 예전에 비해 많이 사그라들었는데 ‘리바운드’를 통해 국내 농구 인기가 다시 폭발적으로 올라왔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덧붙였다.

‘리바운드’는 연예인과 레전드 농구선수가 일반인 참가자와 한 팀을 이뤄 ‘길거리 농구’ 토너먼트를 벌이는 국내 최초 길거리 농구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오는 29일 오후 5시 첫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