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KBS2 드라마 ‘공항 가는 길'(극본 이숙연, 연출 김철규) 속 김하늘은 아슬아슬하다. 서도우(이상윤)에게 불쑥 차오르는 감정을 느끼면서도 가정을 지키려 애쓴다. 사랑과 불륜, 그 아슬아슬한 경계선 사이에 서있는 여자를 밀도 있게 표현하는 연기력만큼이나 그의 뷰티 룩에서도 만만치 않은 내공이 느껴진다. ‘뷰티 드라마’라고 해도 좋을 만큼 농밀한 매력이 느껴지는 김하늘표 승무원 메이크업 연출법을 그녀의 드라마 속 메이크업을 담당하는 보보리스 수이 원장에게 물어봤다.

◆ 베이스
왠지 모를 도도함과 고급스러움이 느껴지는 승무원 메이크업의 키 포인트는 바로 자연스럽지만 잡티는 완벽하게 커버한 피부 표현이다. 이를 위해 수이 원장은 올 데이 루이먼스 웨이트리스 파운데이션을 선택했다. ‘무게감이 없다는’ 표현을 당당하게 차용한 제품명처럼 피부에 얇으면서도 자연스럽게 밀착되는 것이 특징이다. 기내 공기는 특히 건조하기 때문에 여기에 수분감이 풍부한 쉬어 글로우 파운데이션을 1:1로 섞어 발라 피부가 바짝바짝 마르지 않도록 신경 썼다.

◆ 아이
눈매는 적색이 감도는 브라운 컬러와 인디 핑크 계열의 컬러를 활용해 음영 메이크업을 완성했다. 관건은 ‘과하지 않게’다. 이를 위해서는 미세한 펄이 들어간 아이섀도를 선택하는 것이 필수다. 수이 원장은 “두 가지의 적색 브라운 컬러가 조합된 아이섀도 팔레트 생 폴드 방스 듀오와 시머 핑크 컬러가 들어있는 듀얼 인텐시티 블러쉬 퍼버를 사용했다. 음영이 청순하면서도 부드럽게 표현된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평소보다 마스카라에 힘을 주어 눈매를 또렷하게 연출했다.

◆ 치크&셰딩
수이 원장은 눈매에 사용한 것과 동일한 아이섀도인 듀얼 인텐시티 블러쉬 퍼버 중 쉬머링 소프트 핑크 컬러를 사용해 김하늘의 양 볼을 물들였다. 차분한 인디 핑크 컬러인 쉬머링 소프트 핑크는 두 뺨에 닿는 순간 자연스럽게 밀착되어 은은하고 여성스러운 매력을 배가한다. 얼굴 윤곽선을 따라 컨투어 블러쉬 탈리아를 살짝 터치해 보다 갸름한 턱선을 연출했다.

◆ 립
수이 원장은 드라마 속 김하늘을 더욱 매력적으로 만드는 메이크업 포인트에 대해 ‘립’이라고 밝혔다. 그는 “붉은 승무원 복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도록 립에 포인트를 줬다. 또 레드 컬러로 원포인트 립 메이크업을 완성해 당당한 커리어우먼으로서의 이미지를 강조했다”라고 전했다. 틴트 글로스 형태인 벨벳 립글라이드 댄스테리아 컬러를 애용한다. 댄스테리아를 두세 번 겹쳐 발라 입술을 또렷하게 연출하거나, 언레이스드 컬러로 입술 외곽을 정리한 후 댄스테리아를 입술 중앙부터 번지듯 발라 글래머러스하게 표현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