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가 소속 아티스트 관련 권리 침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 측은 7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권리침해사실 및 범죄행위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는 방침을 밝혔다.

SM은 “최근 당사 소속 아티스트의 개인정보가 유출 및 도용되는 심각한 피해사례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면서 “온/오프라인 상에서 유포되고 있는 소속 아티스트 관련 각종 루머/허위 사실 유포/개인정보 유출 및 도용/사생활침해가 당사 및 당사의 소속 아티스트, 심지어는 그 가족, 지인들에게까지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며, 이로 인한 물질적·정신적 피해 역시 심각한 수준”이라고 전했다.

“당사는 이러한 행위를 더 이상 좌시 할 수 없다고 판단,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기 위해, 권리침해사실 및 범죄행위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힌 SM은 “당사 소속 아티스트를 아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리며, 앞으로도 많은 격려와 응원 부탁 드린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SM엔터테인먼트에는 현재 보아,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샤이니, 에프엑스, 엑소, 레드벨벳, NCT 등 다수의 아티스트가 소속돼 있다.

이하 공식입장 전문.

SM엔터테인먼트 및 소속 아티스트를 아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최근 당사 소속 아티스트의 개인정보가 유출 및 도용되는 심각한 피해사례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습니다.

또한, 온/오프라인 상에서 유포되고 있는 소속 아티스트 관련 각종 루머/허위 사실 유포/개인정보 유출 및 도용/사생활침해가 당사 및 당사의 소속 아티스트, 심지어는 그 가족, 지인들에게까지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며, 이로 인한 물질적·정신적 피해 역시 심각한 수준입니다.

이에, 당사는 이러한 행위를 더 이상 좌시 할 수 없다고 판단,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기 위해, 권리침해사실 및 범죄행위 등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을 알려 드리는 바입니다.

다시 한번, 당사 소속 아티스트를 아껴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리며, 앞으로도 많은 격려와 응원 부탁 드립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