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게스트 EXID 솔지와 위너 강승윤이 출연 소감을 밝혔다.

4일 네이버 V앱을 통해 생중계된 SBS ‘꽃놀이패’에서는 위너 강승윤과, EXID 솔지가 게스트로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이날 은지원은 솔지에게 “여자 출연자라고 꽃길만 걷는다는 보장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솔지는 “흙길 가도 됩니다. 각오하고 왔습니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강승윤은 녹화에 참여한 소감을 묻자 “오늘 하루 즐겁게 잘 보냈다. 행복했다”며 영혼 없는 답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