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김숙, 윤정수 / 사진제공=JTBC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
김숙, 윤정수 / 사진제공=JTBC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


‘님과 함께2’ 김숙이 윤정수에 대한 감정을 언급했다.

4일 방송되는 JTBC ‘님과 함께 시즌2-최고(高)의 사랑’(이하 님과 함께2)에서는 가상결혼 생활을 하고 있는 윤정수와 김숙이 ‘쇼윈도 부부’ 타이틀에 걸맞게 초심을 되찾아야한다며 이색적인 시간을 갖는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윤정수와 김숙은 김국진-강수지 커플의 열애 소식에 이어 ‘실제 커플로 발전할 수 있는 케이스’로 지목돼 스트레스를 받고 있던 상태. 이에 두 사람은 “이럴 때일수록 마음 단단히 먹어야한다”며 서로를 막 대하던 과거를 떠올리며 마음 다잡기에 나섰다.

녹화 당시 윤정수와 김숙은 상대방이 어떤 행동을 해도 심적 변화가 없을 거라고 호언장담하며 심장 박동수를 체크하기로 했다. 이 과정에서 김숙은 기습적으로 윤정수에게 키스를 시도하는 등 장난기를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그 외에도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해 스킨십을 시도하고 달달한 분위기 속에서 귀를 파주는 등 각종 ‘커플샷’을 완성시키며 상대방의 감정을 파악하려 애썼다. 이 과정에서 윤정수의 심박수가 요동치자 김숙은 “이미 윤정수가 나를 좋아하는 것 같다고 느낀 적이 몇 번 있다”며 의혹의 눈초리를 보냈다.

윤정수가 온 몸으로 억울함을 표출했지만, 오히려 김숙의 의심만 더 키울 뿐이었다는 후문이다.

두 사람의 알 수 없는 진심은 4일 오후 9시 30분 ‘최고의 사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