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옥중화’ 박주미, 이도은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옥중화’ 박주미, 이도은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옥중화’ 박주미가 깐족거리는 이도은에 분노했다.

2일 방송된 MBC ‘옥중화’에서는 작은 마님이 된 종금(이도은)이 아랫 사람들을 부려먹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종금은 순금(허지은)에게 철에 나지 않는 과일로 음식을 만들어 오라는 둥 말도 안 되는 요구를 하며 괴롭혔다. 순금이 이를 정난정(박주미)에게 털어 놓으며 괴롭다고 호소하자, 정난정이 직접 나섰다.

정난정은 “같이 첩살이 하는 처지에 서로 도와야 하지 않겠냐”는 종금의 도발에 “죽고 싶어 환장을 했구나”라면서 “그동안 대감의 씨를 수태한 계집이 얼마나 되는 줄 아냐. 한둘이 아니어으나 어느 누구도 끝내 출산하지 못했다. 모두 죽었기 때문”이라고 협박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