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배우 주상욱, 김현주 / 사진=JTBC ‘판타스틱’ 캡처
배우 주상욱, 김현주 / 사진=JTBC ‘판타스틱’ 캡처


강렬한 서막이 올랐다. 임윤아와 지창욱이 왜 도망을 쳤는지, 또 송윤아와 조성하의 계약에 대한 궁금증을 남겼다.

23일 방송된 tvN ‘THE K2’에서는 바르셀로나에서 범상치 않은 만남을 가진 고안나(임윤아)와 김제하(지창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엉망이 된 모습으로 바르셀로나를 헤매는 고안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어린 시절 엄마를 잃은 고안나는 알 수 없는 이들에 의해 외진 성당으로 끌려갔다. 성인이 된 고안나는 잠옷에 맨발 차림으로 그곳을 도망 나왔다. 김제하는 피투성이었다. 알 수 없는 사연을 가진 두 사람이 만났고, 고안나는 김제하에게 “쫓기고 있다. 도와 달라. 살려 달라”고 애원했다. 이를 외면하는 듯한 김제하였지만 이후 그는 고안나를 구하러 다시 돌아왔다. 그러나 고안나는 결국 잡히고 말았다.

이후 6개월이 지났다. 김제하는 서울에서 생활을 했다. 그는 유력 대선 후보인 장세준(조성하) 선거 사무실에 현수막을 걸기 위해 그곳으로 향했다. 현수막을 거는 와중에 장세준이 20대 여성과 밀회를 즐기는 모습을 봤다. 그때 복면을 쓴 괴한들이 선거 사무실을 급습했다. 김제하는 청소부 할머니가 괴한에 의해 폭행을 당하는 모습을 보고 분노했다. 유리창을 깨고 사무실에 들어온 그는 전쟁 용병 출신답게 그들을 단숨에 제압했다.

장세준의 아내인 최유진(송윤아)은 두 얼굴의 여자였다. 그는 TV 토크쇼에 출연해 남편에 대한 사랑과 애정을 드러냈지만, 그때 장세준과 내연녀는 그의 모습을 흥미롭게 지켜봤다. 최유진은 토크쇼 이후 장세준의 이야기를 듣고, 뒷수습을 맡았다. 온화한 미소를 지었지만 장세준에게 독설을 날리는 이중적인 모습이었다. 두 사람에게서 사랑은 느낄 수 없었다. 이후 장세준과의 통화에서 김제하의 존재를 알게 된 그는 김제하를 쫓았다. 그러나 쉽게 당할 그가 아니었다.

최유진은 집에 돌아온 장세준에게 “당신 딸이 또 도망쳤다. 이젠 철이 들 때도 됐는데. 핏줄이 그래서 그런가”라고 빈정됐다. 이후 또 다시 바르셀로나 거리를 헤매는 고안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고안나는 장세준의 숨겨진 딸로 세상에 드러나서는 안 되는 소녀였다. 혼란스러운 눈빛으로 도망을 가던 그는 교통사고를 당할 뻔한 뒤 알 수 없는 말을 중얼거렸다. 이처럼 ‘THE K2’는 비밀을 간직한 네 남녀가 향후 펼칠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는데 성공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