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마마무 솔라 / 사진제공=MBC ‘듀엣가요제’
마마무 솔라 / 사진제공=MBC ‘듀엣가요제’


걸그룹 마마무 솔라가 감성 발라드 무대를 펼친다.

오늘(23일) 방송되는 MBC ‘듀엣가요제’에서 마마무 솔라가 무대를 꾸민다. 지난 경연에서 지드래곤의 ‘그 xx’로 화려한 퍼포먼스와 무대 매너를 선보이며 청중평가단에게 ‘다시 보고 싶은 듀엣’으로 뽑힌 마마무 솔라가 이번에는 정통 발라드로 승부수를 던진다.

얼마 남지 않은 컴백 준비로 바쁜 와중에도 파트너와의 무대를 위해 최선을 다한 솔라에게 MC 백지영은 ‘연습이 몸에 배인 게 느껴진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솔라와 파트너는 이번이 두 번째 무대인만큼 더욱 강력해진 케미를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솔라의 애절한 발라드 무대가 끝나자 패널 신보라는 “메인보컬 솔라만의 목소리와 매력을 알게 된 무대였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번 무대를 통해 솔라의 가창력이 다시 한 번 재조명 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듀엣가요제’를 통해 흥 넘치는 무대만을 보여주었던 만큼, 솔라가 선보이는 발라드 무대는 과연 어떨 것인지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이번 주부터 새로운 경연 룰을 도입한 ‘듀엣가요제’는 앞으로 2주간 1, 2라운드를 거쳐 합산 점수를 통해 최종 우승팀을 가리게 된다.

마마무 솔라의 감성 발라드 무대가 펼쳐지는 MBC ‘듀엣가요제’는 이날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