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타이거JK, 도끼, 슈퍼비/사진제공=굿 라이프 크루
타이거JK, 도끼, 슈퍼비/사진제공=굿 라이프 크루


타이거JK가 도끼가 손을 잡고 굿 라이프 크루(Ghood Life Crew)를 설립했다.

굿 라이브 크루 측은 22일 “힙합의 색깔을 기반으로 한 블랙 뮤직 레이블인 굿 라이프 크루를 설립하고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굿 라이프 크루에는 타이거JK는 물론 더콰이엇, 빈지노 등의 소속사 일리네어레코즈의 CEO 도끼가 전속 프로듀서가 참여했다. 여기에 Mnet ‘쇼미더머니5’에서 화제를 모았던 슈퍼비, 면도, 주노플로가 참여해 힘을 모았다.

무브먼트 크루 시절 무브먼트 수장과 막내로 연을 맺었던 타이거JK와 도끼는 이번 굿 라이프 크루 설립을 통해 한국 힙합 씬에 당당히 새 도전장을 내밀게 됐다.

굿 라이프 크루 측 관계자는 이와 관련 “오랫동안 음악적으로 깊게 교류해 온 타이거JK와 도끼가 다시 한번 의기투합한 만큼, 여러분에게 감동을 드릴 수 있는 굿 라이프 크루가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굿 라이프 크루의 출발을 알리는 첫 번째 주자는 슈퍼비다. 슈퍼비는 오는 23일 자정 자신의 미니앨범 수록곡 ‘더 라이프 이즈 82 0.5(The Life is 82 0.5)’를 EP 형태로 공개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