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그룹 브레이브걸스 / 사진=V앱 ‘브레이브걸스, 추석 잘 지냈어요?’ 캡처
그룹 브레이브걸스 / 사진=V앱 ‘브레이브걸스, 추석 잘 지냈어요?’ 캡처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연예가중계’ 리포터가된 소감을 전했다.

21일 네이버 V앱을 통해 생중계된 ‘브레이브걸스, 추석 잘 지냈어요?’에서 유정이 KBS2 ‘연예가중계’ 리포터로서 긴장됐던 첫 촬영담을 밝혔다.

브레이브걸스 멤버들은 “유정 언니가 ‘연예가중계’ 리포터 되신거 아시죠”라며 유정에게 “소감이 어땠냐”고 물어봤다. 이에 유정은 “처음 촬영을 나갔는데 말씀을 잘해주시는 분들이었다. 선배님들께서 먼저 인터뷰를 이끌어주셔서 너무 감사드렸다”고 답했다.

이어 유정은 “생방송 촬영 때는 틀리면 안되겠다는 생각으로 혼자 계속 혼잣말을 했다”며 “너무 긴장됐는데 제작진 분들이랑 MC분들이 너무 잘해주셔서 무사히 잘 마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