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월계수’ 조윤희가 김영애와 정경순이 벌이는 신경전 중간에서 당황했다.

17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극본 구현숙, 연출 황인혁)에서는 나연실의 시어머니이자 기표 모(정경순)이 나연실에게 당장 구청에 가서 홍기표(지승현)와의 혼인 신고를 올리자고 선언했다.

하지만 홍기표는 감옥 살이를 하고 있는 중이었다. 이에 나연실에게는 친정 어머니와 같은 최곡지(김영애)가 “이게 무슨 낮도깨비 같은 소리여”라고 따졌다.

최곡지는 “신랑도 없는데 혼인 신고는 무슨 혼인 신고여”라고 덧붙였고, 기표 모 또한 “나랑 같이 구청부터 가는거다”라고 나연실에게 말했다. 이에 나연실은 동공이 흔들리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