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MBC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화면 캡처


‘우결’의 네 커플이 ‘숨궁합’ 대결을 선보였다.

17일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추석특집 단합대회 커플 서바이벌 ‘우결 듀엣가요제’가 펼쳐졌다.

백지영과 성시경이 특급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우결 듀엣가요제’는 4커플이 제한시간 30분 안에 무대를 정해 꾸미는 대결이다. 4커플은 6점이라는 어마어마한 점수가 걸린 마지막 대결로 막판 뒤집기를 노리며 어느 대결에서보다 더욱 투지를 불태웠다.

심사위원 백지영은 “부부간에 노래를 부를 때 눈빛, 케미스트리, 숨 쉬는 것도 궁합이 맞아야 된다”고 기준을 설명했고, 이에 성시경 역시 “궁합이 맞아야죠. 숨궁합. ‘우결’에 딱 맞는 콘셉트가 궁합 아닌가요?”라고 맞받아치며 커플 사이의 치열한 ‘숨궁합’에 대결의 포인트를 뒀다.

‘우결’ 커플인 차오차오(조세호-차오루)-똥이(에릭남-솔라)-삼삼(조타-김진경)-짝썸(양세찬-박나래)은 준비 과정에서부터 철통보안을 유지하며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들은 본격적인 자신의 무대에서야 진정한 본 모습을 드러내며 각자의 ‘숨궁합’을 자랑했고, 비장의 무기로 심사위원 백지영-성시경을 깜짝 놀라게 하며 순위 역전을 노렸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