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붐샤카라카’ 구구단 김세정, 아스트로 차은우 / 사진제공=KBS2 방송화면
‘붐샤카라카’ 구구단 김세정, 아스트로 차은우 / 사진제공=KBS2 방송화면


‘붐샤카라카’ 그룹 구구단 김세정과 아스트로 차은우가 트와이스로 변신했다.

15일 방송된 KBS2 ‘웬만해선 이 춤을 막을 수 없다-붐샤카라카(이하 붐샤카라카)’에서는 비스트 이기광과 김세정이 결승에 진출했다.

‘춤 구멍’이라는 별명을 가졌던 김세정은 연습을 거듭한 끝에 선배 이기광과 나란히 결승에 올라갈 수 있었다.

이에 김세정과 ‘흥 남매’를 결성한 차은우가 이를 축하하기 위해 함께 트와이스의 ‘치어 업(CHEER UP)’ 댄스를 선보였다. 두 사람의 상큼발랄한 커버 댄스에 현장 분위기가 밝아졌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