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아육대’ 캡처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아육대’ 캡처 / 사진제공=MBC 방송화면


‘아육대’ 아이돌 그룹의 불꽃튀는 대결이 펼쳐졌다.

15일 방송된 MBC ‘추석특집 2016 아이돌 스타 육상 리듬체조 풋살 양궁 선수권 대회’에서는 방탄소년단이 릴레이 계주 종목에서 1위를, EXID가 여자 양궁 단체전에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종합 1위 역시 이들이 소속된 B팀이 차지했다.

이날 ‘아육대’의 꽃, 여자 양궁 단체전은 EXID와 여자친구가 결승에서 맞붙었다. 신흥 강자 여자친구와 원조 양궁 스타 EXID의 긴장감 넘치는 대결 끝에 혜린의 활약으로 금메달은 EXID에게 돌아갔다. 여자친구는 은메달, 러블리즈가 동메달을 차지했다.

남자 양궁 단체전은 갓세븐과 몬스타엑스가 결승전을 치른 끝에 몬스타엑스가 금메달을 차지했다. 은메달과 동메달은 각각 갓세븐과 방탄소년단이 목에 걸었다.

60M 달리기는 여자 부문에서 여자친구의 유주, 오마이걸 비니, 우주소녀 은서가 차례로 금, 은, 동메달의 영광을 안았다. 남자 부문에서는 스누퍼의 우성이 발군의 실력으로 금메달을 차지, ‘신(新) 체육돌’에 등극한 가운데, 매드타운의 조타, 유키스의 준이 그 뒤를 이었다.

400M 릴레이 종목 여자 경기는 오마이걸이 금메달을 땄다. 뒤를 이어 EXID와 여자친구가 은메달,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방송 전부터 기대를 모은 400M 릴레이 종목 남자 경기는 방탄소년단이 3연패에 성공했다. 방탄소년단의 금메달에 이어, 은메달은 비투비가 동메달은 B.A.P가 차지했다.

이날 종합우승은 방탄소년단과 EXID가 소속된 B팀이 영광을 안았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