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애프터스쿨의 레이나와 비투비 임현식, 몬스타엑스의 기현이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꾸민다.

오늘(11일) 방송되는 SBS ‘인기가요’에서는 스페셜 무대 ‘인기가요 언플러그드’가 펼쳐진다. 무대에는 레이나·임현식·기현이 오른다.

전자 악기를 사용하지 않는 ‘인기가요 언플러그드’를 위해 레이나와 임현식, 기현이 선택한 악기는 피아노다. 레이나는 과거 전국 콩쿠르 1위 경력의 소유자. 비투비 임현식은 남자 아이돌 중 최고의 피아노 실력을 겸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몬스타엑스 기현 역시 숨은 피아노 귀재다.

이들은 함께 부를 곡으로 김건모의 명곡 ‘아름다운 이별’을 선택했다. 감미로운 보컬에 피아노 연주를 더 해 가을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릴 예정이다.

이 밖에도 이날 SBS ‘인기가요’에서는 위너의 송민호와 아이콘의 바비가 함께하는 MOBB의 화려한 데뷔 무대가 독점 공개되며, 통통 튀는 사랑스러운 신스팝으로 돌아온 레드벨벳, 1년 6개월 만에 첫 정규앨범으로 돌아온 가인, 강남과 함께 유쾌한 무대를 선보일 트로트 제왕 태진아의 특별한 신곡 무대가 준비되어 있다.

또 2016년 괴물 신인 블랙핑크의 아쉬운 굿바이 무대와 강력한 카리스마로 사랑받은 VIXX, 사랑의 화살을 장전한 라붐, 동화 속에서 튀어나온 요정돌 우주소녀의 무대 등이 전파를 탄다. 이날 오후 3시 30분 생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