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공효진 / 사진제공=SM C&C
공효진 / 사진제공=SM C&C


‘질투의 화신’ 공효진이 위기에 놓인다.

오는 7일 방송되는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극본 서숙향, 연출 박신우)에서는 표나리(공효진)의 파란만장 기상캐스터 복귀 여정기가 그려진다.

유방 종양 제거 수술 후 회복되지 않은 몸을 이끌고 방송국으로 달려간 표나리는 해고위기에 처했지만, 보도국장(권해효)의 연락으로 간신히 자리를 지킬 기회를 얻었다.

그러나 표나리가 뉴스룸에 도착했을 땐 크로마키 앞에 후배 나주희(김예원)가 일기예보 방송을 준비하고 있었고 표나리는 보도국장에게 “죽어도 이 자리에서 죽겠다”며 굳은 의지를 드러냈다.

표나리에게 이 일기예보는 본인의 직업과 자리를 지킬 수 있는 절호의 기회고 나주희에겐 본인을 조금 더 알릴 수 있는 기회인 만큼 두 사람 모두 절박한 상황.

따라서 크로마키 앞에서 양보 없이 서 있는 두 여자의 팽팽한 대립이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게 만들면서 긴장감을 자아냈다.

특히 이번 7시 일기예보 방송은 보도국장 뿐만 아니라 앵커 계성숙(이미숙)까지 관여하면서 상황은 더욱 복잡하게 돌아갈 예정이다. 계성숙은 뉴스룸을 찾아온 표나리에게 매서운 따귀까지 때린다고 해 표나리가 맞게 된 연유에도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질투의 화신’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