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박보검, 김유정 / 사진=KBS2 ‘구르미 그린 달빛’ 캡처
배우 박보검, 김유정 / 사진=KBS2 ‘구르미 그린 달빛’ 캡처


‘구르미 그린 달빛’ 박보검이 김유정에게 오묘한 감정을 느끼기 시작했다.

5일 방송된 KBS2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는 홍라온(김유정)과 부쩍 가까워진 이영(박보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영은 연회에서 애심을 대신해 독무를 춘 여인을 잊지 못하던 중 라온에게서 비슷한 분위기를 감지했다.

그는 “무슨 말도 안 되는 생각을 하는거냐”며 스스로를 다그쳤지만, 계속해 라온의 주위를 맴돌았다.

이영은 고뿔에 걸린 라온을 걱정하고 물에 빠진 라온을 위해 물에 뛰어드는 등 라온을 남다르게 생각하는 행동을 보여 주변을 걱정시켰다.

그는 자신의 행동에 스스로 놀란 표정을 지으며 어색하게 자리를 벗어나 라온에게 묘한 감정을 느끼기 시작했음을 드러냈다.

급기야 이영은 라온을 향한 알 수 없는 감정을 행동으로 옮기기 시작했다. 그는 라온의 볼을 쓰다듬고 손수 약을 먹여주는 등의 스킨십을 해 설렘을 자아냈다.

또 풍등제를 가고 싶어하는 라온의 마음을 눈치채고는 휴가를 줘 함께 축제를 즐겼다.

특히 갑작스러운 윤성(진영)의 등장에 이영은 더욱 단호하게 자신의 감정을 내비쳤다.

그는 라온에게 “왜 자꾸 너에게서 다른 여인의 모습이 비치는지 모르겠다”고 말하며 라온을 데려가려는 윤성에게 “내 사람이다”라고 속마음을 드러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