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MBC ‘우리 결혼했어요’ 에릭남, 솔라 / 사진제공=MBC
MBC ‘우리 결혼했어요’ 에릭남, 솔라 / 사진제공=MBC


‘우리 결혼했어요’ 에릭남이 가상 아내 솔라를 위한 조공에 나섰다.

오는 3일 방송되는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마마무의 첫 콘서트와 솔라를 응원하기 위해 외조에 나선 에릭남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에릭남은 바쁜 스케줄 때문에 마마무의 첫 콘서트에 참석하지 못하게 되자 미안한 마음에 평소보다 더욱 애정을 담아 외조를 펼쳤다. 에릭남은 직접 만든 한라봉 주스에 티셔츠, 내장탕까지 갖추며 정성 가득한 선물을 준비했다.

특히 에릭남은 솔라에게 프러포즈를 할 당시 손수 만들었던 한라봉 주스와 함께 솔라를 비롯한 모든 멤버가 좋아하는 내장탕까지 꺼내 들며 ‘형부 조공’에 나섰다.

이를 받은 솔라는 “정말 신경을 많이 썼구나 싶었다”라며 고마움을 표시하며, 기쁨의 즉석 퍼포먼스를 보여줬다. 이러한 솔라를 본 에릭남은 어깨에 잔뜩 힘이 들어간 모습을 보여 웃음을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이 밖에도 솔라는 열심히 준비를 해준 에릭남에게 고마움을 보답하고자 콘서트 전, 오직 남편만을 위한 특별 공연을 펼치며 에릭남을 더욱 흐뭇하게 만든 것으로 알려져 더욱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우리 결혼했어요’는 매주 토요일 오후 4시 55분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