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질투의 화신’ 화면 캡처 / 사진=SBS 제공
‘질투의 화신’ 화면 캡처 / 사진=SBS 제공


배우 조정석이 시청자들을 쥐락펴락하는 프로 밀당러가 됐다.

31일 방송된 SBS ‘질투의 화신’에서는 음주 방송으로 해고위기에 놓인 공효진(표나리 역)을 신경쓰는 조정석(이화신 역)의 모습이 그려졌다. 조정석은 공효진에게 겉으론 구박을 하면서도 보도국장을 찾아가 공효진의 방송이 최고 시청률을 찍은 자료를 입증하며 “해고가 아니라 상을 줘야한다”며 반박했다.

조정석은 과거 자신을 짝사랑했던 공효진이 더 이상 마음이 없다는 것을 확인할 때마다 묘한 헛헛함을 느끼고 있던 터. 여기에 부인과 진료를 앞두고 암담했던 그는 공효진에게 전화를 걸어 끊어진 수화기에 대고 “네가 생각났어”라는 속내를 고백해 설렘 지수를 높였다.

이처럼 조정석은 공효진에게 질투하는 듯 끌리는 듯 복잡 미묘한 감정들로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들었다놨다하게 만들고 있다. 이는 조정석의 풍성한 표현력이 돋보여 극의 몰입도를 상승시켰다는 평.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조정석이 유방암 선고를 받고 일생일대의 ‘멘붕’을 겪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넋을 잃어버릴 만큼 참담한 조정석의 표정은 극의 흥미를 더하며 조정석표 이화신에 더욱 빠져들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조정석은 같은 병실에서 공효진과 ‘웃픈’ 재회를 하게 됐다. 그동안 상남자의 매력을 진하게 풍겼던 그가 핑크색 병원복을 입고 그와 어떤 관계를 이어나가게 될지 주목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