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공효진/사진제공=SBS ‘질투의 화신’ 방송화면
공효진/사진제공=SBS ‘질투의 화신’ 방송화면


‘질투의 화신’ 공효진이 동생과 대화를 나눴다.

31일 방송된 SBS ‘질투의 화신'(연출 박신우 극본 서숙향)에서는 표나리(공효진)가 동생 표치열(김정현)에게 아나운서가 되고 싶다고 말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표나리는 표치열에게 “누나 기상캐스터 그만두고 딴 거 할까?”라고 물었다. 이에 표치열은 “꼭 아나운서가 되고 싶어?”라고 되물었다

표나리는 “그렇지. 되고 싶지”라며 “내가 잘 할 수 있다고 믿는 아나운서 돼서 정직원 돼보는 게 누나 꿈이다”라고 답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