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문연배 기자]
배우 현빈 / 사진제공=VAST 엔터테인먼트
배우 현빈 / 사진제공=VAST 엔터테인먼트


2016 광주비엔날레 홍보대사 배우 현빈이 9월 1일 열리는 개막식 행사에 참석한다.

소속사 VAST는 31일 현빈이 2016 광주비엔날레의 홍보대사를 제안 받아 흔쾌히 수락하고 홍보활동의 일환으로 개막식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현빈이 사진, 공연 등 문화예술에 다방면으로 관심을 가지고 있던 만큼 2016 광주비엔날레의 전시에도 큰 관심과 기대를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광주비엔날레 재단 측은 “현빈이 바쁜 일정 중에도 재능기부 차원에서 노개런티로 홍보대사를 맡아 홍보영상 촬영 등 다양한 홍보 활동에 적극적으로 임해주고 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현빈은 홍보대사로서 직접 광주를 방문하여 현대미술을 사랑하는 시민들, 아티스트들과 함께 세계 5대 비엔날레로 꼽히는 광주비엔날레 개막을 축하할 예정이다.

(재)광주비엔날레(대표이사 박양우)는 9월 1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9월 2일부터 본격적으로 전시가 시작되며 약 2달간 광주에서 열린다.

한편, 현빈은 9월 중 영화 ‘꾼’ 촬영을 앞두고 있다.

문연배 기자 bret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